로그인 해주세요!
본문 바로가기

전문가의 손길

  • 맘&앙팡 2016.11.16
    댓글 0 좋아요 0
    Q 소소한 거짓말을 자주 하는데요. 어린이집에서 밥을 먹고도 밥을 주지 않아 굶었다고 거짓말한 적도 있습니다. 어떻게 대처해야 할까요? (생후 35개월 / hello) 25-36개월 심리 아이는 현실과 가상의 세계를 구분하지 못하거나 관심을 끌기 위해 거짓말을 하기도 합니다. 자신을 방어하기 위한 거짓말일 수도 있는데요. 아이가 거짓말을 해야 할 만큼 스트레스를 받고 있는지 먼저 살펴봅니다. 거짓말에 대한 반응도 중요합니다. 장난감을 누가 어질렀느냐는 질문에 아이가 거짓말을 한다고 해서 “네가 그랬지”라며 아이가 한 행동임을 직접 인지시키기보다 “장난감이 어질러져 있으니 정리해볼까?”라며 아이가 자신의 행동을 책임질 수 있도록 유도해주세요. 밥을 주지 않아 굶었다는 말은 관심을 끌기 위한 거짓말로 보이는데요. 엄마의 관심을 끌어내 자신이 사랑받고 있음을 확인하기 위해서입니다. 이럴 땐 상황을 지나치게 캐묻거나 다그치지 말고, “그럼 배고프겠네? 뭐 먹고 싶은 게 있어?” 식으로 반응해 아이의 관심을 충족시켜주세요. 평소 아이 욕구에 적극적으로 관심을 두고 반응하며, 아이와 친밀한 시간을 보내는 것만으로도 도움이 됩니다.

AD